암보험의 희소성 - 암보험가입시

암보험의 희소성

암보험 축소
내용사진
과거에는 경제적 여유가 없었지만 1980년대부터 몇 천원짜리 암보험에 가입하는 사람들이 늘어났습니다.
그 후 2000년대에는 종신보험에 밀리면서 자리가 좁아졌지만 여전히 경제적으로 여유가 있는 분들은 암에 대한 보장을 크게 받는 편이 좋겠다 하여 추가로 가입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분들이 많아지면거 건강검진을 많이 받게 되고 조기검진과 발견하기 어려운 고액암에 대한 의료기술 발달로 보험금 지급률이 높아졌습니다.

따라서 보험사는 보장을 축소하기 시작하고 갑상선암이나 유방암, 남녀 생식기 관련 암 보장금액 규모가 줄어들고 보험료가 비싸지며 보장기간도 줄어들게 됩니다.
종신보험에 포함
내용사진
2000년대 종신보험의 종합보험화로 인해 암 특약이 종신보험에 포합되기 시작되었습니다.
따라서 암보험은 사라지는 것이 아니닌 종신보험에 포함되 발병확률에 따른 금액조정이 되고 있습니다.

암 보험만으로 보았을 때는 종신보험 암 특약보다 보장이 더 커보이는 탓은 진단금 때문입니다.
그러나 자세한 사항을 확인하면 수술이나 입원비가 나오지 않는 경우가 많고 수술이나 입원비가 나오더라도 진단금이 작습니다.
암보험의 필요성
내용사진
우리나라의 국민건강보험 발전으로 복지화가 상승하는만큼 주요질병 치료 시 본인부담금이 가입자 소득수준에 따라 120만원에서 500만원한도로 정해졌습니다.
이는 소득별로는 다르더라도 최대 500만원 이상의 치료비는 국민건강보험에서 내준다는 것이므로 보장을 크게 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보장금액이 높을 경우 실제 암에 걸리면 생활비와 같은 기타 자금에 도움이 됩니다.
암에 걸리면 보통 방사선 치료로 경제생활이 어려운데 이에 대비할 수 있으며 의학의 발달로 완치율이 조금이라도 더 높은 병원을 찾기 위해 자금이 더 필요하기 때문입니다.